뉴스

고개 숙인 유시민 "계좌 열람 의혹 사실 아냐"

고개 숙인 유시민 "계좌 열람 의혹 사실 아냐"

한동훈 "필요한 조치 검토"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1.22 20:18 수정 2021.01.23 0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재단의 금융거래 정보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본인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오늘(22일) 사과했습니다. 과도한 적대감에 사로잡혀 검찰을 불신했다며 앞으로 정치 비평을 하지 않겠다고 물러섰습니다. 유시민 이사장이 고개를 숙였지만, 이대로 일이 마무리되지는 않을 분위기입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던 재작년 12월 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 재단 이사장 (2019년 12월 24일) : 노무현 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어요.]

자신을 포함해 가족들의 계좌도 열람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사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검찰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지만, 여권이 논쟁에 가세하면서 파문은 증폭됐습니다.

그런데 1년이 지난 뒤 이른바 '조국 흑서' 필진인 김경률 회계사가 나섰습니다.

당시 수사기관이 금융정보를 열람한 게 맞는다면 늦어도 1년 안에는 당사자에게 통보해야 하는 만큼 이제는 유 이사장이 근거를 공개할 때라고 압박했습니다.

침묵을 지키던 유 이사장은 오늘 재단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신중한 검토와 충분한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했다며 검찰에 정중하게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 과도한 적대감에 상대방을 악마화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아울러 앞으로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검찰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반면 사찰 의혹에 핵심 인물로 의심받던 한동훈 당시 대검 반부패부장은 거짓 선동으로 이미 큰 피해를 당한 만큼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