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코로나19 기원 두고 미군 실험실 공개 요구

중국, 코로나19 기원 두고 미군 실험실 공개 요구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1.22 14: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코로나19 기원 두고 미군 실험실 공개 요구
▲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코로나19 원인을 둘러싼 미중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미국 측에 군 실험실 공개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오늘(22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최근 미국 메릴랜드주에 있는 미 육군 산하 포트 데트릭 생물 실험실의 공개를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지난 18일 브리핑에서 "미국이 진정 사실을 존중한다면 데트릭 기지를 개방하고 실험실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면서 "세계보건기구 전문가를 미국에 초청해 기원 조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데트릭 기지의 생물 실험실은 1969년 이전 과거 생물 무기 프로그램의 중심이었고 에볼라 같은 치명적 질병을 다루는 곳으로 전해졌습니다.

이곳은 2019년 7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의 명령으로 폐쇄됐습니다.

(사진=중국 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