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명 이유식서 '4cm 이물질'…책임 미루는 해외직구

유명 이유식서 '4cm 이물질'…책임 미루는 해외직구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1.22 08:00 수정 2021.01.22 08: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해외 직구를 통해서 유명한 브랜드의 이유식을 샀는데, 이유식에서 이물질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있습니다.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배 모 씨는 외국산 유명 브랜드 이유식 제품을 해외 직접구매 방식으로 9개월 된 아이에게 먹여왔습니다.

그런데 제품 안에서 4cm 넘는 이물질을 발견했습니다.

[배 모 씨/해외직구로 오트밀 구매 : 아주 딱딱한 덩어리였고 마치 썩은 어패류같이 생겼었어요. 심장이 내려앉을 정도로 너무 큰 충격이었고요.]

배 씨의 항의를 받은 한국 유통사는 해당 제품이 한국에 공식 수입되지 않았고, 해외 직구로 구매했기 때문에 해외 본사에 문의하라고 답했습니다.

본사에 메일을 보냈더니, 한국 유통사를 통해 해결하라고 책임을 돌렸습니다.

[배 모 씨/해외직구로 오트밀 구매 :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걸 정말 어디다가 물어봐야 하는지 너무 막막했어요.]

최근 해외 직구 아기용 구강 청결 물티슈에서 벤조산이 초과 검출되는 등 직구 소비자 10명 중 1명이 피해를 경험했습니다.

정식 승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불량 제품 피해 구제나 국내법에 따른 분쟁 해결이 어렵습니다.

[정세형/변호사 : 현실적으로 소비자가 법적인 조치를 취하긴 어렵습니다. 소비자 위해 감시시스템을 통해 신고하시면 사안에 따라 리콜 등의 조치가 (이뤄질 수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직구로 인한 문제가 발생하면 구매 사이트에 먼저 이의를 제기하고 입증 자료를 갖춰 국제거래소비자포털이나 신용카드사에 도움을 요청하라고 조언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