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시작부터 '코로나 드라이브'…전략 공개

바이든, 시작부터 '코로나 드라이브'…전략 공개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1.01.22 07:11 수정 2021.01.22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지금과는 다른 코로나 대응 방안을 내놨습니다. 워싱턴 연결해서요,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수형 특파원, 바이든 대통령이 조금 전 기자회견을 했다고요?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 입성하자마자 무섭게 정책 드라이브를 걸고 있습니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 코로나 대응의 가장 큰 문제점이 연방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대응 전략이 없었다는 것인데,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 진단검사부터 백신 접종까지 연방 차원의 코로나 대응 전략을 완성해 공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말,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우리는 코로나를 극복할 것입니다. 이 팬데믹과 싸움에서 승리할 것입니다. 단합된 국가로 행동이 필요합니다. 이 시점에서 가장 명확히 하고 싶은 건 지원책이 나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앵커>

그러면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바뀌는 것입니까?

<기자>

우리가 가장 눈여겨봐야 할 점은 미국 입국 시 진단검사 의무화는 물론 자가 격리도 의무화된다는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설명, 또 한 번 들어보시겠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다른 나라에서 미국으로 들어올 때는 비행기를 타기 전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미국에 도착하면 자가 격리를 해야합니다.]

구체적인 방안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지침으로 정해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의 가장 큰 문제가 백신 접종에 속도가 나지 않는다는 것인데, 전국 유통망을 가진 대형 약국을 이용해 접근성을 높이고 백신 접종 인력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주 방위군을 활용해서 최대한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필요한 예산도 의회와 협조를 통해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김 특파원, 뒤로 여전히 철조망이 보이는데 워싱턴의 경계 상황 아직 풀리지 않은 것인가요?

<기자>

취임식이 끝난 뒤에 주 방위군은 주요 도로에서 대부분 철수했습니다.

하지만 집결했던 2만 5천 명 가운데 6천 명 이상은 그대로 남을 예정입니다.

이곳 검문소도 철거를 시작했는데 워싱턴 전역에 쇠 울타리와 콘크리트 블록을 워낙 많이 깔아놔서 철거하는 데만 며칠이 더 걸릴 걸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