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늦은 밤 차에서 주사를"…CCTV에 딱 걸렸다

[단독] "늦은 밤 차에서 주사를"…CCTV에 딱 걸렸다

TJB 김철진 기자

작성 2021.01.21 20:42 수정 2021.01.21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적이 드문 공원 주차장에서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장면이 통합관제센터 CCTV에 포착됐습니다. 경찰이 출동했지만 차 안에 있던 남성은 순찰차를 들이받고 달아나버렸고 아직 붙잡지 못한 상태입니다.

TJB 김철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충남 공주 금강공원에 주차된 차량 한 대.

한 남성이 한쪽 팔에 무언가를 갖다 대더니 다른 쪽 팔에 주사를 놓습니다.

20여 분 가량 혼자 앉아 수상한 물체를 만지던 남성 A 씨의 차량 뒤로 순찰차 세 대가 접근합니다.

평소에는 차량이 거의 없는 늦은 밤 둔치 주차장에서 마약 투약으로 의심되는 움직임이 포착되자 경찰에 신고가 들어온 겁니다.

경찰관 6명이 차량에 붙어 말을 걸지만 아무런 답이 없는 A 씨.

긴장감 속에 경찰과 대치하던 A 씨는 잠시 후 갑자기 후진해 순찰차 두 대를 들이받고는 공간을 확보한 뒤 현장에서 황급히 달아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 차 안에서 뭐하시냐고 물으니깐 나한테 왜 그러냐면서 차량을 후진해서 두 대를 들이받았어요.]

당황한 경찰관들은 부랴부랴 도주하는 차를 쫓아보지만 역부족입니다.

자신을 둘러싸고 있던 경찰들을 뿌리치고 현장을 빠져나간 A 씨는 다리를 건너 현장을 유유히 벗어났습니다.

경찰은 차량이 이미 관내를 벗어났을 것으로 보고 해당 차량을 전국에 수배하는 한편, A 씨의 인적사항이 확인됨에 따라 연고지에 형사대를 급파해 가족이나 주변 인물 등을 상대로 소재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윤상훈 TJB)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