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반드시 가야 할 길…마지막 1년 각오"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반드시 가야 할 길…마지막 1년 각오"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1.21 1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반드시 가야 할 길…마지막 1년 각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대해 "국민의 통합 속에서 더 나은 미국을 재건해 나가길 기원한다"며, "우리 정부와 함께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즉 NSC 전체회의 및 외교·통일·국방부 업무보고를 주재하며 "(한미)양국 정부가 공통으로 지향하는 국제연대와 다자주의에 기반한 포용적이며 개방적인 국제질서를 만드는데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한미동맹을 더욱 포괄적이며 호혜적인 책임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 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체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시키겠다는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며,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남북 대화의 새로운 돌파구 마련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회의 참석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미국 바이든 신정부와 함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참석자들에게 "조급하게 서두르지 않으면서 우리 정부에 주어진 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로 임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건 취임 이후 이번이 10번째로, 북미 간 하노이 회담 결렬 직후인 2019년 3월 이후 22개월 만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