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얼마 전 롤러블폰 공개…LG, 스마트폰 사업 접는다?

얼마 전 롤러블폰 공개…LG, 스마트폰 사업 접는다?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1.21 08:02 수정 2021.01.21 14: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얼마 전 IT 전시회 CES에서 세계 최초로 롤러블폰을 선보였던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을 철수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스마트폰을 만들어 팔아도 수년 동안 적자를 면치 못하면서 매각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LG전자는 최근 CES에서 화면이 돌돌 말리는 세계 첫 롤러블폰 영상을 공개하며 업계와 시장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열흘도 안 돼 스마트폰 사업에서 철수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LG전자는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안을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LG전자 모바일 사업본부는 6년 연속 영업 적자를 기록해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 적자가 5조 원에 달합니다.

2000년대까지 초콜릿폰 등 피처폰에서 두각을 드러냈지만, 스마트폰 시장에 뒤늦게 진입한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2012년에서야 첫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출시해 프리미엄폰 시장에서는 애플과 삼성전자에, 중저가폰에서는 중국 업체에 밀려 시장점유율이 2%대에 그쳤습니다.

2019년 베트남으로 공장을 옮겨 비용을 절감하는 등 자구노력을 기울였지만 실적이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일단 LG전자는 매각과 축소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이왕진/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 :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사기에는 힘든 계획일 거 같고 LG전자 입장에서 이 사업부에 대한 아쉬움은 분명히 있으니까 통째로 없애버린다 이건 극단적인 방법이 아닐까….]

계속 적자를 보던 사업 부문의 구조조정 가능성에 LG전자 주가는 13% 가까이 급등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