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순영 호화 생활 배경엔 '횃불재단'…재산 규모는?

최순영 호화 생활 배경엔 '횃불재단'…재산 규모는?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21.01.21 08:00 수정 2021.01.21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이 추징금과 세금 등 2천600억 원은 내지 않고 호화 생활을 하고 있다고 보도해드렸는데요, 저희 탐사보도팀이 취재를 해봤더니 그 배경에는 횃불재단이 있고 재단의 재산만 2천억 원대로 추정됩니다.

이 재단의 실제 주인은 누군지, 김관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횃불재단이 서울시에 신고한 재단 소유 부동산은 모두 27만 8,253㎡.

추정 재산은 1천800억 원대에 이릅니다.

최순영 전 회장의 부인 이형자 씨가 이사장을 맡고 있는 또 다른 법인 횃불학원이 횃불재단으로부터 증여받은 부동산까지 포함하면 관련 재산은 2천100억 원대로 추정됩니다.

1989년 횃불재단을 설립한 최 전 회장은 구속 전인 1999년까지 이사장을 지냈고, 이어 부인 이 씨가 현재까지 재단을 이끌고 있습니다.

중간에 이사장직을 맡은 A 목사는 최 전 회장 부부가 명예직이라고 요청해 수락했다며, 자신은 그 기간 미국에 있어 재단 업무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재단 설립 뒤 지금까지 32년간, 최 전 회장 부부가 주인 역할을 했던 것입니다.

취재진이 확인한 이사장 월급은 2013년 당시 1천500만 원, 이형자 이사장이 해마다 1억 8천만 원 넘게 받아가고 있는 것인데, 여기에는 겸직 중인 횃불학원 이사장 급여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이사장은 재단 업무를 총괄하며 이사회 의장으로서 재산의 처분과 취득, 임원 선출은 물론 자신이 맡은 이사장 급여도 정할 수 있습니다.

남편인 최 전 회장과 두 아들까지 재단 소유 고급 빌라에 무상으로 살며 부유한 삶을 이어갈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

[양봉식 목사/교회와 신앙 : (최순영·이형자 씨) 두 사람이 이사장을 교대로 하면서 결국에는 재단을 사유화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 전 회장은 재단 재산은 자기 것이 아니라며 추징금도, 세금도 낼 돈이 없다고 버티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