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만취 승용차, 도로변 정차된 버스에 '쾅'…1명 다쳐

만취 승용차, 도로변 정차된 버스에 '쾅'…1명 다쳐

서동균 기자 windy@sbs.co.kr

작성 2021.01.21 07:54 수정 2021.01.21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젯(20일)밤 10시쯤 대전에서 주행하던 승용차가 도로변에 정차한 관광버스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와 버스에서 불이 나 10여 분 만에 꺼졌고, 승용차 운전자 50대 여성이 골절 등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승용차 운전자가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다면서,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