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뼈 손상 시기 다 달라"…'3개월 아기' 지금 상황은?

"뼈 손상 시기 다 달라"…'3개월 아기' 지금 상황은?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1.21 07:51 수정 2021.01.21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태어난 지 3개월 된 아기가 온몸에 뼈가 부서질 정도로 부모의 학대를 받았다는 뉴스를 저희가 전해드렸습니다.

이 보도를 보고 많은 분들이 지금 아기는 괜찮은지 많이들 걱정하셨는데, 아기는 지금 어떻게 지내고 어떤 보호를 받고 있는지, 유수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생후 3개월 아기에게서는 무려 16가지 문제가 발견됐습니다.

머리뼈와 갈비뼈, 어깨뼈 등 모두 11곳에 골절이 있었고 뇌출혈까지 일어난 상태였습니다.

주치의는 뼈마다 부러진 시기가 다르고, 심각한 영양실조로 볼 때 장기간 학대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배기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간염 수치도 굉장히 높았거든요. 이런 거는 오래 굶어도 이렇게 돼요. 맞아도 이렇게 되고. 저혈당이 심했고 영양실조가 아주 심하게 있는 거죠.]

한 달간 집중 치료를 받은 아이는 다행히 빠르게 회복했습니다.

[배기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처음에는 사람이 만져도 쳐다보지도 않아요. 한 일주일 되니까 살짝 눈을 맞췄다 말다 하다가 한 달 돌보니까 아주 방긋방긋 웃고 아주 정이 들더라고요.]

19개월이 된 아이는 현재 임시보호시설인 쉼터를 거쳐 장기보호시설로 옮겨졌습니다.

아이에게는 미취학 아동인 언니도 있었는데, 경찰은 언니도 학대 위험에 놓인 것으로 보고, 자매 모두 부모와 분리했고 함께 시설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기보호시설에서는 최대 만 27살까지 머무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모에게 친권이 남아 있으면 법원이 별도 제재를 내리지 않는 한 자녀를 데려가는 것을 제한하기 힘듭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 : 부모들이 데려가겠다고 하면, 여러 가지 노력을 하지만 열악한 부분이 있어요. 시설장의 판단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거든요.]

군포 자매의 경우 중상해 혐의로 구속된 어머니는 친권을 박탈할 수 있지만, 방임 혐의로 수사받는 아버지는 친권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