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통' 정의용으로…남북미 대화 돌릴 마지막 노력

'미국통' 정의용으로…남북미 대화 돌릴 마지막 노력

강경화 외교장관 후임으로 지명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1.21 07:31 수정 2021.01.21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에 맞춰 우리 외교라인도 바뀌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임으로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명했습니다. 이외에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황희·권칠승, 2명의 친문 재선 의원을 발탁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용 외교장관 후보자는 2018년 북한과 미국을 오가며 남북,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정의용/외교장관 후보자 (2018년, 미국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은 특사단 브리핑에 감사하면서 항구적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김정은 위원장을 오는 5월까지 만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년 뒤 하노이에서 멈춰 선 북미 대화, 그리고 바이든 행정부라는 새 주인공의 등장, 흐트러진 조건을 다시 짜 맞추는 데 현 정부 초대 안보실장인 정의용이 적임자라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판단입니다.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밝힌 집권 5년 차 마지막 노력의 첫 카드이기도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지난 11일) : 멈춰있는 북미 대화와 남북 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정 후보자는 임명된다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혀, 외교의 우선순위를 북미 대화 복원에 둘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이 밖에 얼어붙은 한일 관계의 정상화 모색과 이란에 억류된 한국 선원의 석방 등 강경화 장관이 못다 한 숙제도 그의 몫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