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목식당' 백종원, "좋은 고기에 무슨 짓이냐"…김치찜짜글이집 '김치찜' 시식 거부

'골목식당' 백종원, "좋은 고기에 무슨 짓이냐"…김치찜짜글이집 '김치찜' 시식 거부

SBS 뉴스

작성 2021.01.21 0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백종원, "좋은 고기에 무슨 짓이냐"…김치찜짜글이집 김치찜 시식 거부
백종원이 김치찜짜글이집의 조리 방법을 지적했다.

20일에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 골목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정인선과 함께 김치찜짜글이집을 방문해 김치찜 시식을 했다. 그리고 김치찜 속의 고기를 시식한 정인선은 "똠양꿍 맛이 난다. 이게 뭐지?"라고 깜짝 놀랐다.

이에 백종원도 고기를 시식했다. 그러나 몇 번 씹지 못하고 그는 뱉어냈다. 백종원은 "하나만 더 먹어보겠다"라고 다시 시식을 했지만 결국 참지 못하고 다시 뱉어냈다.

정인선은 " 고기의 쿰쿰함도 아니고 특이한 재료가 들어간 거 같은 향이 난다"라고 했다. 그리고 이를 보던 김성주는 "그러면 나는 입도 못 대겠다"라고 난감해했다.

백종원은 "뭔 짓을 한 거지? 고기 이거 문제네. 왜 이랬을까"라고 고개를 갸웃했다. 이에 사장님은 고기 숙성에 들어간 재료를 공개했다. 마늘, 생강, 후추, 파뿌리, 월계수 잎, 그리고 겨자 가루가 들어간다는 이야기에 백종원은 "겨자가루를 왜 여기 넣냐?"라고 당황했다.

이어 백종원은 정인선을 돌려보내고 주방 점검을 시작했다. 사장님은 조리된 상태로 김치찜을 세팅해두었고 이를 본 백종원은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 이렇게 되면 신선도와 맛 모든 것이 다 떨어진다"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백종원은 보관 상태가 최악인 재료들을 보며 눈살을 찌푸렸다. 또한 30kg을 한 번에 쪄서 보관 중인 김치도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보관하면 10일 넘게 팔아도 다 못 팔 것 같은데 이렇게 보관하면 안 된다"라고 나무랐다.

또한 얼려서 보관 중인 육수에 대해서도 "이렇게 되면 염도 조절이 힘들다. 뜰 때마다 얼음과 물의 비율이 달라지기 때문에 염도 차이가 계속 발생한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문제의 숙성 중인 고기를 발견했다. 그는 "어디서 이런 걸 배운 거냐. 왜 이런 짓을 하냐"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그는 "절여놓은 거에 거품이 난다. 벌써 변질되고 있다는 거다. 좋은 고기를 갖다가 도대체 뭐 하는 거냐"라며 "뭔가 잘못 알고 있는 거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