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찬호, 라소다 감독 추모식 참석…다저스 유니폼 입고 추도

박찬호, 라소다 감독 추모식 참석…다저스 유니폼 입고 추도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1.20 14: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찬호, 라소다 감독 추모식 참석…다저스 유니폼 입고 추도
▲ 라소다 전 감독 운구 뒤따르는 박찬호(맨 왼쪽)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최근 세상을 떠난 '은사' 토미 라소다 감독의 추모식에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미국 매체 폭스 로스앤젤레스 방송은 "다저스 구단이 오늘(20일) 홈구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라소다 감독의 추모식을 진행했다"며 "과거 라소다 감독과 인연을 맺은 사람들이 모여 마지막 작별 인사를 건넸다"고 전했습니다.

추모식엔 박찬호를 비롯해 에릭 케로스, 미키 해처 등 라소다 감독 밑에서 선수 생활을 했던 야구인들과 마이크 소시아 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감독, 보비 밸런타인 전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라소다 감독의 예전 등번호 2번이 적힌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직접 운구했습니다.

1976년부터 1996년까지 21년간 다저스를 지휘한 라소다 전 감독은 지난 7일 별세했습니다.

라소다 전 감독이 '양아들'이라고 칭하며 남다른 애정을 쏟았던 박찬호는 별세 소식을 듣고 SNS 계정에 "어떤 말로 이 슬픔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슬퍼했습니다.

(사진=다저스 트위터 계정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