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음주운전' 박시연 "안일한 생각 후회, 깊이 반성"…직접 사과

'음주운전' 박시연 "안일한 생각 후회, 깊이 반성"…직접 사과

SBS 뉴스

작성 2021.01.20 09:24 수정 2021.01.20 0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음주운전 박시연 "안일한 생각 후회, 깊이 반성"…직접 사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배우 박시연이 직접 사과했다.

박시연은 20일 새벽 자신의 SNS에 "박시연입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박시연은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라며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고 거듭 사과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19일 SBS 8뉴스는 "박시연이 대낮에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반쯤, 자신의 벤츠 차량을 운전하다가 좌회전하려 신호를 기다리던 승용차의 뒷 범퍼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마침 주변에 있던 교통경찰이 사고 현장을 목격했고, 가해자 박시연의 음주 측정 결과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097%가 나왔다.

이번 사고로 박시연과 피해 차량의 운전자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았으나, 경찰은 박시연을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조사 중이다.

보도 이후 박시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안 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 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하여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라고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