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살 아이 몸에 바늘 자국 29개…中 유치원 학대 논란

3살 아이 몸에 바늘 자국 29개…中 유치원 학대 논란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21.01.20 08:08 수정 2021.01.20 08: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에서 유치원을 다니는 3살 아이의 몸에서 무려 29개나 되는 바늘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중국 경찰이 이 사건에 대해서 수사에 나섰는데, 중국에서는 유치원 교사가 아이들을 바늘로 찌르거나 학대하는 경우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산시성의 한 유치원입니다.

이곳을 다니는 3살 여자아이의 어머니는 아이 몸에서 바늘 자국 여러 개를 발견했습니다.

[아이 어머니 : 선생님께서 주사를 놓았다고 아이가 말하기에, 다른 애 들도 주사 맞으면서 울었느냐고 물었더니 자기만 맞았다고 하더라고요.]

병원에서 검사해보니 아이의 엉덩이와 팔, 다리 등에서 무려 29개의 바늘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격분한 어머니는 유치원에 해명을 요구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고 결국,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지난해 9월 네이멍구의 한 유치원에서는 10여 명의 아이가 바늘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해 교사 3명이 체포됐습니다.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겉으로 드러나지 않게 바늘로 찌른 것입니다.

중국 당국은 학대 교사를 교직에서 퇴출토록 하고 처벌 수위도 높였지만 아동 학대는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최근에도 교사가 아이에게 억지로 고추를 먹이고, 잠을 자지 않는 아이 위에 올라앉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중국 언론들은 유치원 교사의 심각한 인력 부족과 열악한 대우 등이 부적격, 무자격 교사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