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경선 개방하라"…냉랭한 김종인

안철수 "국민의힘 경선 개방하라"…냉랭한 김종인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1.20 0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야권에서는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놓고 새로운 얘기가 나왔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은 하지 않겠지만 경선을 개방하면 참여하겠다고 제안한 것입니다. 국민의 힘은 부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야권 단일화 논의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국면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기습 제안을 내놓았습니다.

국민의힘 경선에 당 외부 후보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입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주십시오. 기꺼이 참여하겠습니다.]

국민의힘에 입당은 하지 않지만, 국민의힘 경선에는 참여해 겨뤄보겠다는 것인데, 사실상 안 대표 측이 원하던 야권 후보가 한꺼번에 참여하는 원샷 경선입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안 대표에게 유리한 1대 다 구도를 만들려는 의도라며 당 후보 확정이 먼저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그 사람(안철수 대표)은 국민의당 후보로 나오겠다는 거고 우리 당의 후보가 확정된 다음에, 그다음에 단일화라는 것이 이뤄질 수 있는 것이지….]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당헌 당규를 바꿔야 하는 쉽지 않은 문제라고 전제했지만, "후보 단일화 논의에 출발선을 제시한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시장 등 국민의힘 경선 주자들은 당 입장에 따르겠다고 밝히면서도 단일화 논의에 변수가 생길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또 한 명의 야권 주자로 꼽히는 금태섭 전 의원은 힘을 합쳐야 하는 것은 맞지만 이렇게 단일화 방식 논의에만 매몰되면 필패라고 양당 모두에 각성을 촉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