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배우 박시연, 만취 운전 입건…소속사 "숙취 운전"

배우 박시연, 만취 운전 입건…소속사 "숙취 운전"

한성희 기자 chef@sbs.co.kr

작성 2021.01.20 01:02 수정 2021.01.20 0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배우 박시연 씨가 대낮에 서울시내 한복판에서 음주 교통사고를 냈습니다.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상태였는데, 소속사 측은 전날 마신 '숙취 운전'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한성희 기자입니다.

<기자>

흰색 승용차가 갓길로 이동하고, 검정색 외제차가 뒤따릅니다.

곧이어 출동한 경찰차가 두 차량 앞에 멈춰 섭니다.

외제차가 낸 접촉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출동한 것입니다.

[목격자 : 삼거리 쪽에서 진입하면서 사고가 난 것 같은데요. 사고가 난 상태에서 깜빡이를 켜고 들어오는 것 같더라고요. 갓길에다가 주차하는….]

사고가 벌어진 것은 주말 대낮이었던 지난 17일 오전 11시 반쯤, 이곳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려 신호를 기다리던 아반떼 승용차의 뒷 범퍼를 뒤에서 오던 벤츠가 들이받았습니다.

마침 주변에 있던 교통경찰이 사고 현장을 목격해 출동했습니다.

가해 차량의 운전자는 유명 배우 박시연 씨였습니다.

음주 측정 결과 박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였습니다.

다행히 박 씨와 피해 차량 운전자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박 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귀가시켰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박 씨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씨의 소속사는 "전날 마신 술이 측정된 것으로 '숙취 운전'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