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찰 · 외압' 줄줄이 무혐의…"재수사해야"

'사찰 · 외압' 줄줄이 무혐의…"재수사해야"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1.01.20 0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월호 참사 특별 수사단이 출범한 지 1년 2개월 만에 최종 수사 결론을 내놨습니다. 당시 해경 지휘부와 청와대 비서실장 등을 재판에 넘긴 거 외에, 대부분 의혹에 대해서는 무혐의 결정을 내렸습니다. 유족들은 이게 최선을 다한 수사 결과냐며 큰 실망감을 드러냈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 직원이 세월호 희생자 유족 김영호 씨가 입원한 병원에서 정보활동을 하는 모습입니다.

이 영상을 근거로 세월호 참사 특조위는 국정원이 유족들을 사찰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며 수사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특수단의 수사 결론은 '혐의 없음' 국정원 윗선이나 청와대가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증거가 없다는 이유입니다.

[임관혁/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 : 미행·도청·해킹·언론 유포 등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권리침해는 확인되지 않았기에….]

바다에 빠진 임경빈 군의 구조 지연 의혹도 해경에 늑장 구조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법무부가 검찰 수사팀에 압력을 행사했고, 청와대가 감사원 감사를 막았다는 의혹도, 마찬가지입니다.

세월호 CCTV 저장장치 조작 의혹은 향후 특검팀에 기록을 넘기겠다고 밝혔습니다.

특수단은 17건의 의혹 가운데, 부실 구조 활동 혐의로 김석균 전 해경청장 등과 특조위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이병기 전 비서실장 등을 재판에 넘긴 걸 수사 성과로 내세우고 활동을 종료했습니다.

유족들은 수사 결과에 실망감을 드러내며, 수사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유경근/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 추가적인 수사나 검토 없이 이전의 결론을 그대로 받아들였다는 건, 이것이 과연 정말 최선을 다한 수사의 결과인지….]

유족들은 특검이 예정된 CCTV 조작 의혹은 물론 다른 의혹에 대해서도 재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