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개월 아기 온몸 골절"…부모 "특이 체질" 주장

"3개월 아기 온몸 골절"…부모 "특이 체질" 주장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1.20 0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인이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정인이와 비슷한 학대를 당한 사례를 저희가 취재했습니다. 1년 4개월 전에 태어난 지 석 달밖에 안 된 아기가 온몸 곳곳의 뼈가 부러진 상태로 병원에 실려왔습니다. 부모는 "뼈가 쉽게 부러지는 체질"이라며 학대를 부인했는데, 검찰 수사 끝에 뒤늦게 엄마가 구속됐습니다.

유수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9년 9월, 태어난 지 3개월 된 여자 아기가 병원을 찾았습니다.

아기를 처음 살펴본 의사는 치료를 감당하기 어렵다며 대형 병원으로 이송을 권했습니다.

해당 부모는 동네 병원을 먼저 찾았다가, 아기 상태가 좋지 않자, 인근 상급병원을 다시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서울의 대형병원에서까지 진료를 봤는데 두 병원 모두 학대 의심 신고를 한 것입니다.

의사는 생후 3개월 아기 몸 곳곳에 뼈가 부러져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배기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전신에 안 부러진 데가 거의 없고요. 머리뼈부터 늑골, 다리뼈, 팔뼈 다 뼈가 부러져 있는 상태고…]

심각한 영양실조로 목숨까지 위태로웠던 상황.

[배기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영양실조도 있었고, 아주 최악의 상태죠. 조금만 더 놔두면 애를 잃는 거죠.]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즉시 아이를 부모와 분리 조치했습니다.

하지만, 아기 부모는 아기가 선천적으로 뼈가 쉽게 부러지는 골형성부전증을 앓고 있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부모의 주장을 검증하기 위해 아이의 유전자 검사를 했고 특이 체질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전문 감정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주 아이 어머니를 구속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