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이라크 · 시리아 등 여행금지 조치 6개월 연장

외교부, 이라크 · 시리아 등 여행금지 조치 6개월 연장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21.01.19 20:55 수정 2021.01.19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외교부가 이라크와 시리아, 예멘, 리비아,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 등 6개국과 필리핀 일부 지역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를 오는 7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했습니다.

외교부는 이들 지역의 정세 불안, 열악한 치안 상황, 테러 위험 등이 상당 기간 계속될 것으로 평가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해 7월 이들 국가·지역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를 올해 1월 31일까지로 연장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