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혹' 즐라탄의 불타는 골 감각…또 멀티골

'불혹' 즐라탄의 불타는 골 감각…또 멀티골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1.01.19 21:06 수정 2021.01.19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해 40살이 된 AC 밀란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부상 복귀 이후 첫 선발로 나선 리그 경기에서 또 두골을 몰아치며 놀라운 골 감각을 이어갔습니다.

이 소식은,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허벅지 부상 이후 57일 만에 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한 즐라탄은 거침이 없었습니다.

전반 7분 페널티킥을 얻어내 선제골을 뽑았고, 후반 7분에는 강력한 왼발 슛으로 리그 12호 골을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태권도 유단자'답게 옆차기하듯 패스를 찔러주며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밀란 공격수 : 젊은 선수들이 내 투지를 일깨워서, 나도 포기하지 않고 그들만큼 뛸 수 있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지난해 친정팀 AC 밀란으로 돌아온 즐라탄은 한물갔다는 평가를 비웃으며 골 행진을 이어왔습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밀란 공격수 : 저는 벤자민 버튼과 같습니다. 갈수록 젊어지고, 늙지 않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20여 일 만에 돌아와 골 감각을 과시했습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밀란 공격수 : 바이러스가 도전했지만 내가 이겼습니다!]

즐라탄은 이번 시즌 선발 출전한 7경기에서는 5차례 멀티 골을 포함해 전 경기 득점포를 가동하며, AC 밀란의 선두 질주를 이끌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