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진욱 "성역 없이 수사"…1호 수사는 윤석열? 공방

김진욱 "성역 없이 수사"…1호 수사는 윤석열? 공방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1.01.19 20:51 수정 2021.01.19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를 검증하는 인사청문회가 열렸습니다. 김 후보자는 성역 없이 수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여야는 공수처 1호 수사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고려하느냐는 가정을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인사청문회 시작부터 성역 없는 수사를 하겠다고 밝힌 김진욱 후보자는, 살아 있는 권력 수사에 대한 외압 우려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진욱/공수처장 후보자 : 법 위에 있는 권력 수사를 하는 문제 때문에, 만약에 여러 가지 압력이나 탄압이나 이런 게 있다, 그러면 반론을 제기하고 이렇게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공수처 1호 수사 대상을 두고, 여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야당의 주장에,

[조수진/국민의힘 의원 : 공수처 출범 시에 '수사 대상을 윤석열 검찰총장이 1호가 될 것이다'라는 주장이 공공연하게 여권에서 나왔습니다.]

당사자로 지목된 최강욱 의원은 터무니없는 왜곡이라며 일축했습니다.

[최강욱/열린민주당 의원 : 사실관계를 서슴없이 왜곡하는 것에 대해서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합니다.]

김 후보자는 정치적인 고려를 하지 않고, 사실과 법에 따라 수사 대상을 정할 것이라며 책잡히지 않게 답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현직 검사를 파견받지 않겠다며 검찰 견제 역할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했습니다.

SBS가 보도한 특검 상설화 반대, 사실상 공수처를 부정했던 과거 발언에 대해서는 특검의 한계를 지적했던 것 같다며 솔직히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위장전입 의혹들에는 실정법을 위반했다며 사과했고, 미국에서 편법으로 육아휴직을 했다는 문제에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며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흥기·김승태,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