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법사 군단 새 '캡틴' 황재균 "강팀으로 올라가겠다"

마법사 군단 새 '캡틴' 황재균 "강팀으로 올라가겠다"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1.19 1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법사 군단 새 캡틴 황재균 "강팀으로 올라가겠다"
황재균이 올 시즌 마법사 군단 kt wiz 선수단을 이끌 새 주장으로 선임됐습니다.

kt는 오늘(19일) 선수단 추천과 감독·코치진 결정을 거쳐 황재균이 새 주장으로 결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신명철(은퇴·2014∼2015년), 이대형(은퇴·2015년 임시), 박경수(2016∼2018년), 유한준(2019∼2020년)을 이어 주장을 맡게 된 황재균은 kt wiz 유튜브에서 "경수·한준 형이 잘 만든 팀을 토대로 이끌 생각"이라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황재균은 "주장이라는 것을 처음 해본다"며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는데, (유)한준형, (박)경수형이 옆에서 도와준다고 했으니 두 형님과 상의하면서 kt가 강팀 반열에 오르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재균은 박경수·유한준이 주장을 할 때도 팀의 준고참으로서 선수들을 뭉치게 하는 '중간 다리' 역할을 해왔고, 지난해 kt가 창단 첫 가을 야구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힘을 보탰습니다.

그는 "작년에 선수단이 똘똘 뭉쳐서 좋은 결과가 나왔는데, 그게 끝이 아니라 이제 시작"이라며 "선수들이 작년 자신의 실력을 믿고 자신감을 가져 올해도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