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후죽순' 해안가 숙박시설, 이유 있었다

'우후죽순' 해안가 숙박시설, 이유 있었다

KNN 강소라 기자

작성 2021.01.18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몇 년 전부터 부산 해안가 곳곳에 들어서고 있는 '생활형 숙박시설',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이 생활형 숙박시설은 호텔 같은 숙박시설로 분류되지만 취사 거주가 가능해서 사실상 아파트나 마찬가지인데요. 그런데 지역 주민들의 반응이 심상치 않습니다. 곳곳에서 반대가 이어지고 있는데, 왜 그럴까요.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생활형 숙박시설은 지난 2014년 해운대를 시작으로 경관이 빼어난 부산 해안 곳곳에 들어서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해운대 엘시티가 있고 해운대 그랜드 호텔과 609 집창촌이 사라진 자리에도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설 계획입니다.

해운대뿐만이 아닙니다.

광안리 옛 미월드 부지와 수영강 옆 한진 CY 부지도 마찬가지입니다.

재개발이 한창인 북항과 송도에도 들어서고 있는데 보통 37층 이상의 고층 건물들입니다.

북항과 송도에는 반대 집회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먼저 송도 현장을 보시죠.

해변과 2차선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철거 공사가 시작됐습니다.

49층짜리 초고층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기 위해서입니다.

주민들은 조망권을 사유화하는 것이라며 건설을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박문기/주민대표 : 모래사장 앞에 117미터짜리 콘크리트 절벽이 하나 생기는 겁니다. 주민들의 일조권이나 직접적인 피해는 둘째치고, 송도의 역사성, 상징성이 무너지면 부산에는 큰 자산을 하나 잃어버리는 겁니다.]

상업용지에 3천여 세대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서게 된 북항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주민들은 해양관광도시를 만들겠다는 북항 재개발의 취지가 사라졌다며 반발합니다.

[차수길/북항 막개발반대 시민모임 대표 : 부산시도 살고 동구도 발전할 수 있는 그런 대형 상업건물이 들어와서 일자리 창출도 되고 그래야 하는데 이렇게 숙박시설이 들어와서는 동구 발전뿐만 아니라 부산시 발전에 큰 저해요인이 되기 때문에….]

조망권 침해는 물론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서는 곳은 주차난과 교통체증 우려도 큽니다.

법상 주택이 아닌 호텔 같은 숙박시설로 분류돼 주차면 확보 의무도 아파트의 절반 수준이기 때문입니다.

[민은주/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부산시가 정말 특단의 대책을 세우고 연안을 어떻게 관리해 나갈 것인가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계획들을 가지고 규제를 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초고층으로 공공재인 바다 경관을 독식하고 있는 생활형 숙박시설, 부산의 공적 자원을 어떻게 쓸 것인지 도시개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