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딸 의사고시 합격에…"실력" vs "무자격자"

조국 딸 의사고시 합격에…"실력" vs "무자격자"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21.01.17 20:33 수정 2021.01.17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의사 국가고시에 최종 합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실력으로 이뤄낸 합격이라는 지지자들의 주장과 자격이 없는 사람에게 환자를 맡기는 거라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습니다.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SNS 계정에 올라온 딸 조민 씨의 의사 국시 합격을 축하하는 사진입니다.

지지자들이 올린 이 사진으로 인해 조 씨가 지난 14일 시험에 합격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지지자들은 정정당당하게 실력을 입증한 쾌거라고 환영했지만, 무자격자로 인해 환자들이 위태롭게 됐다며 질타하는 목소리도 쏟아졌습니다.

[임현택/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 : (조민 씨는) 3월 1일부터는 사람 생명을 다루는 의사가 되는 거잖아요. 무자격자한테 진료를 받은 환자들은 도대체 뭐가 되느냐는 거죠.]

이렇게 비판이 거세진 건 조 씨의 의전원 입학 당시 제출한 경력을 위조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어머니 정경심 교수가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기 때문입니다.

1심 재판부는 정 교수의 딸이 부산대 의전원 입학 때 제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공주대, KIST 인턴 경력 등을 모두 허위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면서 딸 조민 씨까지 공범으로 적시하며 표창장이 없었다면 의전원에 합격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입시비리 사건과의 형평성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최서원 씨가 1심 재판을 받는 도중에 이화여대는 딸 정유라 씨의 입학을 취소했고, 숙명여고 쌍둥이는 시험 문제 유출로 수사를 받던 중 퇴학을 당한 바 있습니다.

조 씨가 재학 중인 부산대 의전원 측은 "대법원 판결 확정 전까진 어떤 조치도 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 조 씨의 의사 자격 논란은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