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국무부 부장관에 한반도 전문가 웬디 셔먼 지명

바이든, 국무부 부장관에 한반도 전문가 웬디 셔먼 지명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1.17 04: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국무부 부장관에 한반도 전문가 웬디 셔먼 지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현지 시간 16일 국무부 2인자인 부장관에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을 지명했습니다.

셔먼 지명자는 미국 내 한반도와 이란 전문가로 통합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핵 비확산 차원에서 외교 분야의 역점 대상으로 삼고 있는 나라들입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지명자에 이어 국무부의 1~2인자가 공히 북한 핵문제 등 한반도에 정통한 인사들로 채워지는 겁니다.

블링컨 지명자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2기 때 국무부 부장관을 맡아 대북 '전략적 인내 정책'에 깊숙이 관여한 바 있습니다.

셔먼 지명자는 빌 클린턴 2기 행정부 말기인 1999∼2001년 국무부 대북정책조정관으로 북한 문제를 핵심적으로 담당했습니다.

2000년 10월 조명록 당시 북한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북한 관리 중 처음으로 백악관을 방문해 클린턴 당시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 배석했습니다.

또 당시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동행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직접 면담하기도 했습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2기 때는 주로 이란 문제에 집중하며 이란 핵합의의 산파역을 했습니다.

셔먼 지명자는 작년 8월 한 세미나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북한이 핵 억지능력을 구축해 매우 어려운 문제라면서 "우선 한국, 일본과의 관계를 재건하겠다"고 동맹과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은 북한을 우리가 아닌 자신의 포커 테이블에 칩으로 놓고 싶어한다"며 중국과 협력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주한미군 주둔 문제에 대해서는 "미군을 배치한 것은 우리에게 이익이 되기 때문이다", "나라면 한국이 미군 주둔 비용을 충분히 내고 있는지를 놓고 다투지 않을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방위비 과다 증액 요구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관리 및 지원 담당 부장관에 브라이언 매키언 전 국방부 수석부차관을 지명했습니다.

또 군축 및 국제안보 담당 차관에 핵 비확산 전문가인 보니 젠킨스를, 정무 담당 차관에는 빅토리아 눌런드 전 국무부 차관보를 발탁했습니다.

안전, 민주주의 및 인권 담당 차관에는 우즈라 제야 전 국무부 차관보 대행을 낙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