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北 비핵화 없이 평화 외치는 건 국민 속이는 일"

국민의힘 "北 비핵화 없이 평화 외치는 건 국민 속이는 일"

조성원 기자 wonnie@sbs.co.kr

작성 2021.01.16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힘 "北 비핵화 없이 평화 외치는 건 국민 속이는 일"
국민의힘은 정부·여당이 북한의 신형 무기 과시에도 유화적인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며 "비핵화 없는 평화를 외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이 '한반도 운전자론'을 들고나온 지도 4년이 다 돼 가지만, 북핵 위협은 여전하고 남북 관계는 뒷걸음질 쳤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대변인은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대남 비판 담화를 "대화의 여지를 열어둔 것"이라고 해석한 데 대해 "누구도 이해 못 할 그들만의 해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윤 의원의 발언을 지목해 "엽기적인 해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여정 감싸기를 위해 한국 정부와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윤 의원의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