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매달 3만 원씩 용돈인 줄"…경로당서 샌 나랏돈

"매달 3만 원씩 용돈인 줄"…경로당서 샌 나랏돈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1.16 07:35 수정 2021.01.16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 김포에 사는 노인들이 저희에게 양심 고백할 게 있다면서 연락해 왔습니다. 의도치 않게 불법적인 일에 개입됐는데, 알게 된 이상 직접 나서서 막고 싶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하정연 기자가 만나고 왔습니다.

<기자>

김포의 한 임대아파트 경로당. 

어르신들은 지난 5년간 경로당 회장에게 통장을 빌려줬다고 합니다.

[A 씨 : 통장 좀 빌려달라고. 다른 사람도 다 빌려줬다고 그러면서….]

이후 어르신들 계좌에는 매달 30에서 50만 원이 입금됐습니다.

입금된 돈의 90%는 경로당 회장에게 주고 3~4만 원 정도를 용돈처럼 받아왔다고 말합니다.

[A 씨 : (경로당 회장이) 돈이 나왔으니 찾아오시오. 그럼 3만 원을 줘요. 뭐냐고 하니까 그냥 쓰세요, 이래.]

입금된 돈의 정체는 뭘까.

65세 이상 노인들이 불법 현수막과 전단을 수거해 오면 지급하는 보상금이었습니다.

하지만 여든 살 내외의 어르신들은 현수막이나 전단을 만져본 적도 없다고 고백합니다.

바로 이곳 한켠에서 전단지를 정리하고, 또 이를 읍사무소로 싣고 가는 작업자들이 따로 있었다는 게 노인들의 진술입니다.

경로당 회장은 일을 하지도 않고 한 것처럼 꾸민 건 극히 일부일 뿐이고, 노인들 대부분이 실제로 작업을 했다고 주장합니다.

김포시는 제출된 서류만 보고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취재가 시작되자 본인 확인을 필수적으로 하도록 규정을 바꿨습니다.

경찰은 이 같은 보상금 부당수령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