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딸 졸업식 날 학사모 쓰고 등장한 아빠…"나도 오늘 졸업해"

[Pick] 딸 졸업식 날 학사모 쓰고 등장한 아빠…"나도 오늘 졸업해"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1.17 10:09 수정 2021.01.18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딸 졸업식 날 학사모 쓰고 등장한 아빠…'나도 오늘 졸업
가족 중 누구도 알지 못했던 아버지의 비밀이 딸 대학 졸업식 날 밝혀졌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4일 미국 ABC 등 외신들은 일리노이주에 사는 47살 마이크 로벤 씨가 딸 탈레이의 졸업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가족 모두를 경악하게 한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탈레이는 최근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그랜드 캐니언 대학교에서 심리학과 학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학교에서 졸업식이 열리지 않아 로벤 가족은 집에서 탈레이를 축하해주기로 했습니다.

딸 졸업식 날 학사모 쓰고 등장한 아빠…'나도 오늘 졸업
그런데 집으로 배송된 대학교 졸업장이 뭔가 이상했습니다. 받는 사람의 이름이 '탈레이 로벤'이 아닌 '마이크 로벤'으로 되어 있었던 겁니다. 가족들은 대학 측에서 졸업생의 아버지 이름을 대신 기입하는 실수를 했다고 생각했는데요, 이때 로벤 씨가 탈레이와 똑같은 학사모와 졸업 가운 차림으로 방 안에 등장했습니다.

영문을 몰라 당황한 가족들에게 로벤 씨는 "나도 오늘 탈레이와 함께 대학을 졸업한다"는 깜짝 소식을 전했습니다. 로벤 씨가 가족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고 무려 4년 반 동안 학교에 다녀왔던 겁니다.

딸 졸업식 날 학사모 쓰고 등장한 아빠…'나도 오늘 졸업
인재 파견 회사를 운영하는 로벤 씨는 젊었을 적 포기했던 대학 학위를 늦게나마 취득해야겠다는 생각에 지난 2016년 탈레이가 다니는 대학교에 원서를 넣었습니다.

거뜬히 입학 허가를 받은 로벤 씨는 몇 년 뒤 가족들에게 졸업장을 내밀어 깜짝 놀라게 하겠다는 장난스러운 계획을 세웠는데요, 당시 딸 탈레이뿐 아니라 아들 오스틴, 그리고 아내 캐리 씨까지 서로 다른 대학교에서 공부하느라 바쁜 상황이었기 때문에 로벤 씨의 계획은 순조롭게 흘러갔습니다.

종종 대학교 과제를 하는 모습을 가족들에게 들키기도 했지만, 로벤 씨는 특유의 순발력으로 매번 위기를 넘겼습니다. 회계 과목 과제로 낼 스프레드시트를 작성하면서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 예산을 짜고 있다고 이야기하는 식이었습니다.

딸 졸업식 날 학사모 쓰고 등장한 아빠…'나도 오늘 졸업
로벤 씨의 오랜 비밀을 알고 충격을 받았던 가족들은 곧이어 눈물을 글썽이며 감격했습니다. 과거 가족을 위해 공부를 포기했던 로벤 씨가 이번에도 가족을 위해 일과 학업을 병행해온 사실에 감동을 받았던 겁니다.

탈레이는 "아빠가 한 번도 힘든 내색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학교를 다니고 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며 "아빠가 이뤄낸 성취에 얼마나 자랑스러운지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Mike Loven' 페이스북, 'GCU Today' 홈페이지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