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사태 이후 뉴욕서 밀린 집세 2조 원 이상"

"코로나19 사태 이후 뉴욕서 밀린 집세 2조 원 이상"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1.15 0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사태 이후 뉴욕서 밀린 집세 2조 원 이상"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 뉴욕 세입자들의 밀린 집세가 20억 달러(한화 약 2조2천억 원) 이상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 뉴욕의 주택임대업자들의 이익단체인 '커뮤니티 주택개선 프로그램'(CHIP)이 임대업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18만 5천 가구에서 모두 11억 달러, 약 1조2천억 원의 집세가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사 대상은 뉴욕시의 임대용 아파트 중 절반 정도였습니다.

이에 따라 CHIP은 뉴욕시 전체로 따지면 밀린 집세가 20억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CHIP은 밀린 집세 해결을 위해 주 정부가 세입자에 대한 지원금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앞서 지난 연말 연방 의회가 통과시킨 9천억 달러(약 987조 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에는 뉴욕주의 밀린 집세를 처리하기 위한 13억 달러, 약 1조4천억 원의 예산이 포함됐습니다.

임대업자들은 주정부가 연방 정부의 지원금에 지방 정부 예산을 추가해 밀린 집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