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25평, 월급 36년 모아야"…집값 상승세 여전

"서울 25평, 월급 36년 모아야"…집값 상승세 여전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1.01.15 07:40 수정 2021.01.15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아파트 가격이 새해 들어서도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세금 부담을 늘려 가격을 잡으려고 내놓은 지난해 7·10 대책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전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종부세 인상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담은 지난해 7·10 대책 이후 0.02% 아래에서 안정세를 보이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지난해 12월부터 들썩이더니 지난주는 7·10 대책 직후 수준인 0.07%까지 치고 올라왔습니다.

정비사업이 추진되거나 재건축이 진행 중인 강남 3구는 물론 마포나 동대문, 용산 등 강북 지역도 고가 아파트 중심으로 값이 뛰었습니다.

부산, 대구 등 집값이 크게 오른 지방 거점들은 규제지역 지정 이후 오름세가 다소 꺾였는데, 투자자들이 규제를 피해 돌고 돌아 수도권으로 왔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박원갑/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 : 부산·대구지역에서 15억 원 이상 거래될 정도로 고공비행을 하다 보니까 강남이 오히려 싸 보이는 심리적 착시효과에다가 '똘똘한 한 채' 트렌드까지 겹치다 보니까.]

경실련은 "이번 정부 들어 서울의 83제곱미터형 아파트가 평균 5억 3천만 원 올라 평균 임금으로 36년을 모아야 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헌동/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 : 행정부와 입법부가 견제하는 게 아니라 공조를 해서 집값을 쌍끌이로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연초부터 들썩이는 집값이 안정세로 돌아설지는 정부가 예고한 공급 대책이 좌우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