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종걸 체육회장 후보 "체육인에 1천만 원씩 피해보상금 지급"

이종걸 체육회장 후보 "체육인에 1천만 원씩 피해보상금 지급"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1.14 1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종걸 체육회장 후보 "체육인에 1천만 원씩 피해보상금 지급"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나선 기호 1번 이종걸 후보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생존 위기에 몰린 체육인들을 위해 피해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자 기호 2번 유준상 후보, 3번 이기흥 후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다른 분야와 비교할 때 형평성 시비에 휘말릴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종걸 후보는 14일 서울시 중구의 한 피트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 체육 기금 1조원을 확보해 체육인 1인당 1천만원의 피해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후보 측은 피해보상금 지급 대상을 대한체육회에 등록된 20세 이상 선수 3만7천700명, 지도자 2만6천600명, 체육 종사자 약 3만5천명 등 10만 명으로 추산했습니다.

이 후보는 '체육인 피해 보상금' 예산 확보 방안과 관련해 "먼저 2021년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과 문화체육관광부 체육 예산을 합치면 3조4천억원이 넘는다"며 "올해 집행 예정인 각종 건립 사업비와 쿠폰·상품권 사업을 줄이면 4천억원 이상을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국민체육진흥기금 가운데 올해 공공자금관리기금 예탁으로 배정된 5천200억원도 '체육인 피해 보상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후보는 원래 공공 자금관리기금은 체육지원에 쓰여야 하는 목적기금이라며 전시에 준하는 코로나19 환란에서는 사람을 살리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종걸 후보의 공약을 두고 이기흥 후보는 "코로나19로 취약 가정에 지급하는 정부의 긴급 지원금이 100만∼300만 원 수준임을 고려하면 형평성의 차이가 크고, 현실성 제로인 공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유준상 후보도 "정부가 체육계에만 1인당 1천만 원씩 지급한다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관광여행업계 피해는 어떻게 감당할 것"이냐면서 "문화예술계, 학계, 중소자영업계, 유통업계 등 다른 분야에도 똑같이 1천만 원씩 지급해야 형평성이 맞는데, 이 많은 돈이 당장 어디에서 나오느냐"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세 후보와 4번 강신욱 후보가 격돌하는 체육회장 선거는 1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온라인 투표로 치러집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