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WHO 전문가팀 우한서 조사 돌입…코로나 기원 밝혀지나?

WHO 전문가팀 우한서 조사 돌입…코로나 기원 밝혀지나?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1.01.14 1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WHO 전문가팀 우한서 조사 돌입…코로나 기원 밝혀지나?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세계보건기구인 WHO 국제조사팀이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기원을 밝히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중국 언론들은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WHO 국제조사팀이 오늘(14일) 후베이성 우한에 도착했으며, 중국 과학자들과 함께 공동 연구를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10여개 나라 전문가들로 구성된 WHO 조사팀은 우한에 도착한 뒤 중국의 코로나19 방제 규정에 따라 일정 기간동안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조사팀은 격리기간 동안 중국 전문가들과 화상회의 방식으로 논의한 뒤 본격적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과 관련된 혈청과 항체 연구 등을 함께 진행할 예정입니다.

마거릿 해리스 WHO 대변인은 조사팀의 활동과 관련해 "우한이 발표했던 최초의 코로나19 사례의 감염 경로를 심층 연구하고,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연관된 다양한 동물들도 조사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해리스 대변인은 다만 "이번 조사팀이 코로나19 기원 문제에 대해 확실한 답을 찾을 것이라는 기대는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중대한 감염병에 대한 연구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대변인은 또 "이번 조사팀은 공동 논의를 통해 연구 가설과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라면서 "이번 방문은 과학 분야의 업무로 정치와 무관하며 연관시켜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한은 지난 2019년 12월 가장 먼저 코로나19 대규모 감염 사태가 발생한 곳으로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은 우한을 코로나19 기원지로 지목하며 '중국 책임론'을 제기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