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전 국민 재난지원금 반대론에 "국민 의식 수준 무시"

이재명, 전 국민 재난지원금 반대론에 "국민 의식 수준 무시"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1.14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전 국민 재난지원금 반대론에 "국민 의식 수준 무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의 보편적 재난지원금 정책이 방역망에 혼선을 준다는 당내 비판에 대해 "국민 의식 수준을 무시하는 게 아닐까 싶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4일) 국회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당정 협의를 마치고 나오면서, "지금도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올려야 하는데도 안 올리고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아직 코로나19 확산세가 완전히 잡힌 게 아닌 상황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건 시기상조라는 당내 비판을 맞받아친 겁니다.

앞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어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 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라며 경기도의 재난지원금 정책을 질타했습니다.

이 지사는 "여러분 같으면 1인당 20만∼30만 원 지급됐다고 방역지침을 어겨가며 쓰러 가고 그러겠느냐."라며 "이건 사실 국민을 폄하하는 표현에 가깝다. 국민을 존중하면 그런 생각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낙연 대표의 제안으로 시작된 '코로나19 이익공유제'에 대해선 "워낙 다급하고 어려운 시기"라며, "효율성 여부보다는 할 수 있는 것을 다해보자는, 선의로 한 것 아니겠느냐."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에 대해선, "사면 이야기는 안 하기로 했다.", "지금은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