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교실엔 담임교사 홀로…코로나 '원격 졸업식'

[현장] 교실엔 담임교사 홀로…코로나 '원격 졸업식'

JIBS 안수경 기자

작성 2021.01.13 17:48 수정 2021.01.13 1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해 초·중·고등학교 졸업식이 예년보다 빨리 시작됐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이별의 아쉬움을 함께하던 졸업식은 사라져 버렸습니다. 학급별로 졸업식을 하거나 아예 온라인 졸업식을 하는 학교도 적지 않습니다.

JIBS 안수경 기자입니다.

<기자>

텅 빈 6학년 교실에 담임교사 홀로 앉아 졸업식을 시작합니다.

학생들은 각자 집에서 온라인으로 원격 졸업식에 참석합니다.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을 하면서 학생들이 학교에 나온 날은 절반이 채 되지 않습니다.

서로 보고 싶었던 마음만큼 작별의 아쉬움이 큽니다.

[고형철/아라초 6학년 담임교사 : 힘겨운 시기에 아라초등학교 졸업이라는 자리까지 함께 올 수 있어서 정말 대견하고…]

이 학교 졸업식은 1부는 비대면, 2부는 대면으로 두 번 진행됐습니다.

작별 인사만은 만나서 하고 싶다는 학생들의 요구가 컸기 때문입니다.

학부모 참석 없이 학생들만 학급별로 열린 대면 졸업식.

적막하던 교실이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송하민/아라초 6학년 : 다 같이 모여서 같은 반에 있는 것만으로도 정말 좋고. 그래도 마지막이 친구들과 함께여서, 온라인이 아니라서 좋았던 것 같아요.]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한 학부모들은 건물 밖에 따로 마련된 공간에서 사진을 찍으며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홍명건/아라초 학부모 : 다행히 별 탈 없이 잘 보내주고, 건강하게 지내줘서 참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학생들, 선생님들 너무너무 고생 많으셨던 것 같습니다.]

초유의 코로나19 사태에 등교와 원격수업을 오가며 힘겨운 학교 생활을 마무리한 졸업생들은 다시 새로운 출발선에 섰습니다.

[선생님, 친구들아 사랑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