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대사의 느닷없는 김장…'김치 공정' 본격화하나

중국 대사의 느닷없는 김장…'김치 공정' 본격화하나

SBS 뉴스

작성 2021.01.13 17:28 수정 2021.01.13 1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13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얼마 전 중국의 한 유명 유튜버가 우리 김치를 중국 음식인 것처럼 소개해서 논란이 됐었는데요, 이번에는 유엔 주재 중국대사가 김치를 홍보하는 사진을 올렸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김치 홍보하는 중국 대사'입니다.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가 지난 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사진입니다.

김치 홍보하는 중국 대사
장쥔 대사는 앞치마를 하고 위생장갑을 낀 채 갓 담근 김치 한 포기를 들고 있습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김치통에 김치를 가득 담아놓고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는데요, 장쥔 대사는 "겨울을 즐겁게 보내는 방법 중 하나는 직접 만든 김치를 먹는 것"이라면서 "별로 어렵지 않다", "동료들도 아주 맛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동안 중국의 외교적 성과를 홍보하는 창구로 쓰이던 장쥔 대사의 SNS에 갑자기 이렇게 김치를 홍보하는 글이 올라오자 일각에서는 김치를 자국 문화로 편입하려는 중국의 이른바 '김치 공정'이 본격화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며칠 전인 9일에는 중국의 한 유튜버가 김장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올리며 김치와 김치찌개를 '중국 음식'이라고 소개해서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요.

누리꾼들은 "뭔가 심상치 않아 보이네요. 우리 문화 우리가 지킵시다!" "맛있어서 먹는 건 알겠는데 한국 음식이라고 출처를 밝히시길!" 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트위터 Zhang Jun·유튜브 Liziqi)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