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 "핵 억제력 강화"…김여정 "특등 머저리" 대남비방

北 "핵 억제력 강화"…김여정 "특등 머저리" 대남비방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1.13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 노동당 8차 당 대회 마지막 날이었던 어제(12일), 김정은 총비서가 핵전쟁 억제력 강화 기조를 밝혔습니다. 직접적인 대미 메시지는 없었는데, 지위가 강등된 김여정은 남측을 비난하는 담화를 냈습니다.

김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북한의 최대 정치행사인 노동당 대회가 어제로 8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이번 대회로 당내 직함을 바꾼 김정은 총비서는 국가 방위력을 질량적으로 더 강화하는 것을 중요한 과업으로 제시하면서 핵무력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김정은/노동당 총비서 :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합니다.]

경제적으로는 자력갱생 기조를 다시 천명했습니다.

김 총비서는 보다 힘겨운 정면 돌파전을 각오해야 한다면서 이제 적대세력들이 더욱 미친듯이 북한의 앞길을 가로막으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경제와 국방 등 모든 분야의 새 투쟁목표가 담긴 결정서가 채택됐고 북한은 오는 17일 최고인민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앞서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탈락한 김여정은 금수산 태양궁전 참배 자리에서도 네 번째 줄로 밀려나 지위가 내려갔음을 나타냈습니다.

김여정은 기존 당 제1부부장이 아닌 부부장 명의로 발표된 담화에서 합동참모본부가 북측의 열병식 관련 정황을 포착했다는 발표와 관련해 남측을 "특등 머저리"라고 막말로 비방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위는 강등됐지만 대남 분야는 여전히 관장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