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파에 얼어붙은 경유차…아찔한 시동 꺼짐 사고

한파에 얼어붙은 경유차…아찔한 시동 꺼짐 사고

CJB 진기훈 기자

작성 2021.01.13 07:14 수정 2021.01.13 0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운 날씨 속에 경유를 쓰는 차들의 사고가 유독 잦았습니다. 경유는 휘발유보다 어는점이 높은데, 한파에 연료가 언 줄 모르고 달리다가 차가 갑자기 멈춰서 사고로 이어진 겁니다.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뭔지, CJB 진기훈 기자입니다.

<기자>

고속도로 갓길에 정차한 흰색 화물차량을 뒤따르던 화물차가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사고가 난 건 지난 9일 오전 8시 40분쯤.

당시 흰색 화물차는 연료가 얼어붙어 차가 멈추자 갓길에 차를 세우고 있다 추돌사고를 당했습니다.

하루 전에는 사망사고도 발생했습니다.

화물차 운전자 40대 A 씨는 연료가 얼어 차가 고장이 나자 갓길에 차를 세운 뒤 밖으로 나와 연료통을 녹이려다 뒤따르던 화물차에 치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쳤던 지난 8일부터 사흘간, 고속도로충북 구간에서만 경유 연료 결빙으로 인한 차량 고장이 2백 건 넘게 발생했습니다.

[조수영/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 기계화팀장 : 이렇게 추운 날씨에는 경유 차량의 경우에는 경유가 죽처럼 얼기 때문에 연료 라인(엔진)으로 가질 못합니다.]

경유는 휘발유보다 어는점이 높아 영하 17도만 돼도 얼기 시작합니다.

연료가 연료 필터 안에서 얼게 되면 엔진에 연료공급이 잘되지 않아 시동 꺼짐 등의 현상이 나타나는 겁니다.

특히 화물차의 경우 연료통과 연료 필터가 차량 외부에 있어서 결빙이 더 쉽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신흥섭/차량공업사 매니저 : 1년에 한 번, 동절기가 오기 전에 한 번씩 (엔진필터) 교환을 권유해 드리고 있고요. 저가형 연료를 쓰게 되면 이런(결빙) 현상들이 더 자주 발생합니다.]

영하 15도 이하의 한파가 예상되면, 동결 방지제를 주입해 연료의 어는점을 낮추는 것도 사고를 예방하는 방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