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인이와 영적 대화했다"…도 넘은 유튜버들

"정인이와 영적 대화했다"…도 넘은 유튜버들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1.12 21:03 수정 2021.01.12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학대 끝에 정인이를 숨지게 한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내일(13일) 열립니다. 시민들의 추모는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이런 분위기를 이용하려는 사람들도 적지 않습니다. 이번에는 일부 무속인들이 정인이 영혼과 대화를 나눴다며 영상을 올려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한 무속인 유튜버가 '정인아 미안해'라는 제목으로 올린 영상입니다.

무속인 유튜버
[무속인 유튜버 : 난 아팠고, '삐뽀삐뽀' 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 뒀어요.]

마치 정인이에게 빙의한 듯 말합니다.

[무속인 유튜버 : 아빠는 보기만 했어, 내가 맞는 것 보고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엄마는 틈만 나면 때렸어요.]

학대 상황을 묘사하기까지 합니다.

정인이의 영혼과 대화했다는 다른 무속인도 나타났습니다.

[무속인 유튜버 : 정인이와 영적 대화에서 너무 큰 충격을 받았고, 영상을 공개하게 되었습니다. 난 언니 장난감이었어…. 언니가 날 뾰족한 걸로 찔렀어….]

영상이 퍼지자 도를 넘은 행동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제보자 : 조회 수를 통해 금전적인 이득을 취득하려고 한 것 같고…. 많은 분들이 어제 새벽에 신고를 많이 하셨고요. 이런 것 가지고 영상 하시는 분 없었으면 해요.]

해당 유튜버는 안타까운 마음에 올렸다고 해명합니다.

[무속인 유튜버 : 무당이다 보니까 제가 빙의, 그 사람 영혼을 제 몸에 싣는 거예요. 저도 사람인데, 설마 죽은 아이를 두고 장난을 친 건 아니고….]

논란이 이어지자 일부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됐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이소영, VJ : 이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