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겨울 바다에 맨몸으로 풍덩…물 빠진 선원 구조

[단독] 겨울 바다에 맨몸으로 풍덩…물 빠진 선원 구조

UBC 신혜지 기자

작성 2021.01.12 20:51 수정 2021.01.12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며칠 전 울산 앞바다에서 작업 중이던 선원 1명이 바다에 빠졌습니다. 날은 춥고, 튜브를 던져도 닿지 않는 위급한 상황이었는데, 근처의 다른 배 선장이 자신도 몸이 불편한 상황에서 바다에 뛰어들어 선원을 구해냈습니다.

UBC 신혜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부두에 세워진 배에서 한 남성이 뛰쳐나와 긴 막대를 들고는 어딘가로 황급히 달려갑니다.

또 다른 배에서 작업 중이던 남성이 바다에 빠진 것입니다.

울산 바다에 맨몸으로 뛰어들어 구조
이리저리 막대를 뻗어도 닿지를 않고, 튜브를 던져도 익수자와의 거리는 멀어지기만 하는데, 지나가는 배를 향해 손짓을 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한참을 동동거리던 이 남성, 결국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듭니다.

익수자의 몸을 받치고 한참을 물에 떠 있던 남성은 해경이 도착한 뒤에야 육지로 올라갑니다.

당시 선박 엔진을 수리하고 있던 선장 김인학 씨.

[김인학/구조 선장 : '살려주소, 살려주소' 하는 소리가 나서 뛰어나오니까 사람이 곧 내려갈 그런 상황이다 보니까 제가 생각도 못 하고 (바다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어깨 수술을 한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았던 때라 곧바로 바다에 뛰어들지 못해 오히려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김 선장이 익수자를 구조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든 당일 기온은 영하 3도에 그쳤으며 수온도 10도 안팎이었습니다.

[최광식/울산항파출소 : 골든타임이 보통 3~4분 안에 생명을 구조해야 합니다. 그런데 선장님께서 골든타임을 잘 확보하셔서….]

제때 구조된 남성은 김 선장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구조된 선원 : 자기 몸을 던져서 도와주는 게 대단하신 것 같고, 저도 본받아서 그런 일이 생기면 사람들 도와가면서 살도록 하겠습니다.]

(영상취재 : 이종호 UBC, 화면제공 : 울산해양경찰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