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폭행보다 거짓말 더 심각" 고시생 모임, 박범계 '명예훼손'으로 고소

[영상] "폭행보다 거짓말 더 심각" 고시생 모임, 박범계 '명예훼손'으로 고소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1.12 1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5년 전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고시생 모임 측이 박 후보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오늘(12일)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고소 경위를 밝혔습니다.

모임 측은 "상식적으로 (박 후보자의 주장은) 불가능하다"며 "박 후보자가 고시생들을 폭행한 것이 명백한 사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시생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폭행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거짓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앞서 불거진 '고시생 폭행 의혹'에 대해 "오히려 반대"라며 "(고시생들을) 폭행한 게 아니라 내가 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에도 거듭 의혹을 부인한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장에서 구체적인 경위를 밝히겠다는 입장을 전한 상태입니다. 영상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촬영 : 서진호, 편집 :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