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3년째 사람들 울리는 네덜란드 '복권 광고'…비결은?

[Pick] 3년째 사람들 울리는 네덜란드 '복권 광고'…비결은?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1.01.11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3년째 주인공으로 '동물'을 내세운 네덜란드 복권 광고에 많은 이들이 감동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초 네덜란드 복권 발행 기관인 'Dutch State Lottery'는 검은 고양이 '프루멀'을 주인공으로 한 연말 복권 광고를 공개했습니다.

3년째 사람들 울리는 네덜란드 '복권 광고'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고양이를 입양하러 갔는데 검은색 털인 것을 보고는 "검은 고양이는 불행을 가져오지 않나요?"라고 묻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남은 녀석이라는 말에 망설이다 결국 데려오기로 합니다.

그런데 프루멀을 데려오자마자 남성 앞에 운 좋은 일들이 이어집니다. 비가 오는 데 맞춰서 우산이 발치로 날아오거나, 눈앞에서 고장 난 엘리베이터가 수리를 마치거나, 간발의 차로 쓰러지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피하는 식입니다.

그러자 남성은 오해했던 것을 미안해하는 듯 품속에 안은 프루멀을 사랑스럽게 쳐다본 뒤, 복권을 사러 온 부부에게 순서를 양보하면서 광고가 마무리됩니다.

3년째 사람들 울리는 네덜란드 '복권 광고'
영상 속 '새해 전야 복권'은 네덜란드에서 가장 오래되고 상금이 큰 복권이고, 실제로 네덜란드 국민 대다수가 즐겨 사는 복권이라고 합니다. 1등 상금은 3천만 유로로, 우리 돈으로 4백억 원이 넘습니다.

그런데 이 복권을 발행하는 기관은 대부분 복권이 내세우는 '인생 역전'과 같은 가치를 광고에서 내세우지 않았습니다. 이들의 철학은 3년 전부터 매년 만들어온 광고에 잘 드러나 있습니다.
 

 
이들은 2018년 '프레컬'이라는 강아지를 주인공으로 한 광고를 발표했습니다. 프레컬은 복권에 당첨되면 아름다운 것들만 가질 거라는 주인의 말을 듣는데요, 복권을 사 오는 길에 마주친 우아한 개와 자신을 비교하며 우울해하다가 결국 가출하고 맙니다.

하지만 오히려 주인은 실종 포스터에 프레컬을 찾아주면 보상으로 '연말 복권'을 주겠다고 내 겁니다. 그리고 프레켈을 찾아준 사람들에게 진짜로 복권을 건네줍니다.


 
2019년 연말 광고의 주인공은 '프레디'라는 고슴도치였습니다. 한 남성이 복권을 사고 돌아오는 길에 도롯가에 버려진 프레디를 발견하고 구조해 집으로 데려오는데요, 밥도 주고 집도 만들어주며 물심양면으로 보살핍니다.

그 과정에서 복권은 남성의 주머니에서 떨어져 집 어딘가로 사라지고 당첨 발표를 확인하지 못하게 되는데요, 다음날 프레디가 먼지 더미 속에서 잃어버린 복권을 찾아주면서 광고는 마무리됩니다.

3년째 사람들 울리는 네덜란드 '복권 광고'
'더불어 사는 삶', '나눔의 가치'를 말하며 따뜻함을 전한 네덜란드 복권 광고는 이렇게 3년째 네덜란드 국민을 넘어 전 세계 누리꾼들을 훈훈하게 하고 있습니다.

"결국 당첨됐는지 안 됐는지 안 알려주는 게 더 매력적임", "돈에 의한 부의 증가가 행복은 아니라는 좋은 내용이네요", "복권 광고인데 마음이 따뜻해진다"라는 등의 댓글들도 많은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출처='Staatsloterij'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