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종인 "安과 당 대 당 통합이 웬 말…이러다 콩가루 된다"

김종인 "安과 당 대 당 통합이 웬 말…이러다 콩가루 된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11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종인 "安과 당 대 당 통합이 웬 말…이러다 콩가루 된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11일) 국민의당과 '당 대 당 통합'을 추진하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왜 그런 얘기를 하느냐"며 부정적 인식을 드러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비공개 비대위 회의에서 "지금 우리 당은 제1야당으로서 참신한 후보를 만들어내는 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여러 참석자가 전했습니다.

그는 회의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도 "(국민의당과의) 정당 통합이라는 건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며 "나는 상상하지 못하는 상황이라, 더이상 거론할 필요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앞서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페이스북 글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통합이 후보 단일화보다 먼저"라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입당과 당 대 당 통합은 별개 문제가 아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이같은 발언을 두고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사전 조율 없이 왜 그런 얘기를 하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안철수를) 아예 언급하지 말라"며 내부 단속에 나서는 한편, 페이스북 등에도 불필요한 글을 올리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시절을 상기시키며 "이러다 콩가루 된다"고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당 대 당 통합에 대해 사전 논의가 없었다"며 정 위원장의 발언이 공관위원장으로서 부적절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안 대표의 입당 불발 시 출마하겠다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입장 발표에 대해서도 "출마하면 하는 것이고 안 하면 안 하는 것이지, 무슨 조건이 있느냐"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