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의회 경찰국장 "주방위군 대기 요청, 윗선서 막아"

美 의회 경찰국장 "주방위군 대기 요청, 윗선서 막아"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1.01.11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의회 경찰국장 "주방위군 대기 요청, 윗선서 막아"
미국 정부 보안 담당 당국자들이 시위대의 의사당 진입을 막기 위한 주방위군 대기를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의회 폭동에 책임을 지고 최근 사임한 스티븐 선드 전 의회 경찰국장은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에서 "대선결과를 인증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기 이틀 전에 의사당 보호를 위한 워싱턴DC 주방위군의 대기를 요청했으나 보안당국 관리들이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선드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DC로 불러들인 대선 불복 시위대의 규모가 예전보다 클 것이라는 경찰 정보가 있었음에도 상급자들이 주방위군을 긴급 대기시키는 공식 절차를 주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선드 전 국장은 또 의사당 난입이 발생한 당일에도 5차례에 걸쳐 지원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하거나 지연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는 지난 6일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던 의사당에 쳐들어가 폭동을 일으켰으며, 그 과정에서 경찰 대응이 부실했던 까닭을 두고 적지 않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앞서 선드 전 국장은 의회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를 막지 못한 데 책임을 지고 국장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