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북미·남북대화 대전환 위해 마지막 노력 다하겠다"

문 대통령 "북미·남북대화 대전환 위해 마지막 노력 다하겠다"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1.11 10: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북미·남북대화 대전환 위해 마지막 노력 다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2021년 신년사 발표를 통해 "올해는 남북이 유엔에 동시 가입한지 30년이 되는 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남북협력만으로도 이룰 수 있는 일들이 많다고 한 문 대통령은, "가축전연병과 신종감염병, 자연재해를 겪으며 서로 긴밀히 연결돼 있음을 자각하고 있다"면서, "남·북 국민들의 생존과 안전을 위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코로나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기를 희망한다"면서, "'동북아 방역, 보건 협력체', '한-아세안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을 비롯한 역내 대화에 남북이 함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핵심 동력은 대화와 상생 협력이라면서,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의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지금까지 남과 북이 함께 한 모든 합의, 특히 '전쟁 불용', '상호 간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3대 원칙을 공동이행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낸다면,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한 '평화·안보·생명공동체'의 문이 활짝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