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 한파 속 '심야 열병식' 강행한 듯…작년 10월보다 규모 축소

북, 한파 속 '심야 열병식' 강행한 듯…작년 10월보다 규모 축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11 09:51 수정 2021.01.11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 한파 속 심야 열병식 강행한 듯…작년 10월보다 규모 축소
제8차 노동당 대회를 진행 중인 북한이 이번에도 '심야 열병식'을 실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11일) "북한이 어제 심야시간대에 김일성 광장에서 당대회 관련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어 "한미 정보당국은 이번 활동이 본 행사 또는 예행 연습일 가능성을 포함하여 정밀 추적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인 개최 시간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군 당국은 본행사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해 10월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에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동원해 전례가 없는 '심야' 열병식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도 심야에 진행된 만큼, 비슷한 형식으로 진행됐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어제 기준 평양 최저기온은 영하 16도로 집계됐습니다.

다만 현재 진행 중인 북한군 동계훈련과 북극발 최강한파로 인한 동원장비 오작동 가능성 등을 고려해 작년 10월 열병식보다는 규모가 준 것으로 군 당국은 평가하고 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해 열병식 당일 오후 녹화 중계한 바 있는 만큼, 이르면 오늘 중 당대회 열병식 장면도 공개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