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주요 신문, '위안부 배상' 한국법원 판결 비판

일본 주요 신문, '위안부 배상' 한국법원 판결 비판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1.01.09 1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주요 신문, 위안부 배상 한국법원 판결 비판
▲ 요미우리신문 9일 자 지면에 실린 서울중앙지법의 위안부 피해자 배상 판결 관련 사설 

일본의 주요 신문은 서울중앙지법의 위안부 피해자 첫 배상 판결과 관련해 아사히신문을 제외하고는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일본에서 위안부 문제를 처음 보도해 한일 간의 최대 외교 쟁점으로 떠오르게 한 아사히신문은 '합의를 기초로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는 제하의 사설에서 외교채널을 통한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교적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습니다.

아사히는 "한일관계에 또 큰 시련이 되는 판결이 나왔다"면서 일본 측이 항소하지 않고 1심 판결이 확정될 경우 한국 내 일본 정부 자산의 압류로 발전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사태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어려운 역사문제 해결은 가능한 한 당사국 간 외교로 푸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사태 해결의 토대로 삼아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아사히는 양국이 끈질긴 협상 끝에 서로 중시하는 점을 반영해 결실을 본 이 합의가 지금은 "안타깝게도" 방치돼 있다며 그렇게 된 것은 양국에 모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사히는 징용 문제를 둘러싼 2018년의 한국대법원 판결과 일본의 사실상 보복 조치로 악화한 양국 감정이 한층 심화할 우려가 크다며 최악 사태를 피하려면 한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냉정하게 재평가하고 원고 측인 위안부 피해자들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일본 정부를 상대로는 한국 측을 자극하지 않는 배려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요미우리신문 웹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