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안부 피해자 첫 승소에 외신 주목

위안부 피해자 첫 승소에 외신 주목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1.08 1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안부 피해자 첫 승소에 외신 주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처음으로 승소한 데 대해 외신들도 "중대한 판결", "획기적 결정"이라며 주목했습니다.

미 뉴욕타임스는 오늘(8일) 판결을 서울발 기사로 상세히 보도하면서 "상징적"이라는 진단을 내놨습니다.

신문은 이번 판결로 미국의 핵심적인 아시아 두 동맹 간 냉기류가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고 특히 "북핵 위협과 중국의 군사력 강화에 대응해 한일 양국을 가깝게 하려는 미국 정부의 노력이 복잡해질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영국 로이터 통신도 이번 판결의 의미와 배경을 자세히 보도하면서 이번 판결이 "양국 간 외교적, 역사적 불화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다"는 진단을 덧붙였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판결이 특히 "조 바이든 취임 직전 미 동맹국 사이에 긴장을 끌어올린 획기적 결정"이라고 짚었습니다.

프랑스 AFP 통신도 "중국과 북핵에 맞서 공동 전선을 구축하려는 바이든 당선인에게 한일 간 균열 심화는 당장 외교 정책의 골칫거리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