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력으로 사과한(?) 외국인 선수…알렉스의 릴렉스하지 않은 미친 경기력

실력으로 사과한(?) 외국인 선수…알렉스의 릴렉스하지 않은 미친 경기력

박진형 작가,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1.01.08 1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프로답지 못한 행동으로 신영철 감독에게 쓴소리를 들었던 우리카드 알렉스가 지난 경기 부진을 씻는 눈부신 활약을 펼쳤습니다.

어제(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3-4위 맞대결. 우리카드 외국인 선수 알렉스가 두 팀 통틀어 최다인 20득점에 무려 83.3%의 공격 성공률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백어택 4개, 블로킹 3개, 서브에이스 2개로 트리플크라운에 버금갔습니다.

알렉스는 지난달 30일 KB손해보험전에서 작전타임 도중 감독 지시에 등을 돌린 돌발행동을 했습니다. 어제 경기 수훈갑이 된 알렉스는 “자기 경기력이 마음에 들지 않아 한 행동”이라며 “팬들을 실망하게 해드렸다면 죄송하다”라고 사과했습니다.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속담은 이런 경기를 두고 하는 말일까요? 심기일전한 알렉스의 눈부신 활약상을 〈스포츠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박진형 / 편집: 이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