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즈 사생활 다큐 예고편 공개…섹스 스캔들 다뤄

우즈 사생활 다큐 예고편 공개…섹스 스캔들 다뤄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1.01.08 10: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우즈 사생활 다큐 예고편 공개…섹스 스캔들 다뤄
골프 스타 타이거 우즈의 사생활을 다룬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예고편이 공개됐습니다.

영국 데일리 스타, 호주 폭스 스포츠 등 매체들은 오늘 미국 HBO가 제작한 우즈에 관한 다큐멘터리 예고편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이 매체들은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역시 우즈가 외도 등으로 섹스 스캔들을 일으켰던 2009년에 관한 내용"이라고 전했습니다.

우즈는 2009년 11월 여러 여성과 외도한 사실이 밝혀졌고 2010년 8월에는 아내 엘린 노르데그렌과 이혼했습니다.

호주 폭스 스포츠는 "우즈의 아버지 얼 우즈가 2006년 세상을 떠난 이후 우즈의 인생에 큰 변화가 생겼고 그때부터 우즈는 라스베이거스에 정기적으로 다니며 주말에만 10만 달러 이상을 유흥비로 쓰곤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당시 우즈를 고객으로 맞았던 여성들이 밝힌 우즈의 성적 취향이나 행태 등 다양하고 구체적인 증언이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09년 우즈의 스캔들에 이름이 자주 오르내린 레이철 우치텔이라는 여성도 인터뷰에 참여했습니다.

우치텔은 "우즈가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많이 했고, 자신의 실제 모습이 드러나는 것을 매우 꺼렸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즈는 나를 보면 '기운을 얻고 충전이 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며 "항상 잠들기를 어려워해서 수면제를 먹어야 했으며 일어나서는 시리얼을 먹고 만화를 보는 등 아이처럼 행동하곤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골프 다이제스트의 조엘 빌이라는 기자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다큐멘터리 '더 라스트 댄스'와 비교하면 너무 외설적인 내용이 많다. 실연당하거나 원한을 품은 사람들이 쓴 편지 같다"고 이 다큐멘터리를 낮게 평가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한국 시각으로 오는 11일 방영될 예정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